우리는,

상호간의 교감과 상황을 바탕으로

직관적 판단을 통한 이상과의 관계맺음을 시도합니다.

허공에 던져진 공을 쫒는 캐치볼플레이처럼.